See All Categories

Learn More

C/S [09:00 - 18:00]
Posters are answered sequentially.

MEDIA

GHPharm in the media

Post Details
Title "고사리에서 탈모치료 후보물질 찾았다"
Posted by GHPHARM (ip:14.33.59.47)
  • Rate 0points  
  • Date 2020-08-24 09:02:49
  • Recommend Recommend
  • View 73

고대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길홍 교수팀, 기존 의약품 수준 효과 실험동물서 입증



고사리에서 탈모를 치료할 수 있는 물질이 추출됐다.

고려대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길홍 교수(사진)팀은 천연 고사리에서 새로운 탈모치료제 후보물질을 발견해 특허출원했다고 13일 밝혔다. 박 교수팀이 밝혀낸 탈모치료 물질은 고사리 뿌리줄기에 있는 프테로신 유도체다. 박 교수팀은 이 물질을 분리·정제해 발모 증진효과를 동물실험을 통해 검증했다.



실험은 모근의 털을 완전히 제거한 동물모델에 고사리 열수추출물 및 프테로신 유도체 용액을 2주간 도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.

실험 결과, 물을 바른 대조군에서는 10% 정도의 모발만 성장했지만 0.001%(w/v) 프테로신 유도체 용액을 도포한 실험군에서는 80~100%정도의 모발 성장을 보였다. 이는 시판중인 발모제(5% minoxidil 주성분)를 도포한 양성대조군과 같은 수준이다.

특히 박 교수팀이 시도한 후보물질 중에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의 공동연구로 자연계에서 처음 발견한 프테로사이드 N이 발모효과가 가장 우수했다.

탈모는 미용분야에서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전세계 성인 남여의 가장 큰 고민거리다. 특히 현대인에게 탈모가 증가하고 있어 시장규모는 성장하고 있지만 의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의약품은 미녹시딜이나 프로페시아 등 2종에 불과하다.

박 교수팀이 발견한 프테로신 화합물은 자극과 부작용이 적은 천연추출물이라는 점이 특징이다. 따라서 치료제로 개발될 경우 기존 의약품의 부작용으로 치료를 꺼리는 탈모환자들에게 인기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.

박 교수는 “프테로사이드는 독성이나 부작용이 적은 천연유래 물질이라는 장점이 있다”며 “사람에게 치료효과가 입증되면 탈모방지를 위한 식품이나 샴푸, 화장품 등 부가가치가 높은 상품에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”고 말했다. 이번 연구는 (주)지에이치팜과의 산학 공동연구로 진행됐다.



출처: 뉴스웍스 고종관 기자 kojokw@newsworks.co.kr

Attachment 001.png
Password Please enter your password to remove or edit this message.
Edit Comment

Password :

/ byte

Password : Submit Cancel

Add Comment
Add a commentName : Password : View Reply

Combination in 10-16 characters containing at least two of the followings: upper and lower case letters/numbers/special letters

/ byte

Please type without any spaces. (case sensitive)

Comments can be added by Member only


※ Unauthorized reproduction or theft is prohibited by the Copyright Act (article 97.5).
The copyright of the work is in our company and will be punished in case of violation.

Copyright © 2020 LuLuLaLa Lab. All rights reserved.

WORLD SHIPPING

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:

GO
close